겸손하라

나는 현명한 선비를 맞이할 때 머리를 감고
세 번이나 정갈하게 고쳐 묶은 뒤 달려가 맞았으며,
밥을 먹다가도 세 번이나 숟가락을 내려놓고 나가
공손하게 머리를 숙였다.
이렇게 하면서도 혹시 현명한 선비를 소홀히
대하지는 않았는가 걱정했다.
천하를 가진 천자라도 겸손하지 않으면
천하를 잃고 망하기 마련이다.

– 주공(중국 주(周)나라 문왕의 아들·정치가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