자기 자신을 줄 수 있는 사람

부자는 많이 ‘갖고’ 있는 사람이 아니라
많이 ‘주는’ 사람이다.
하나라도 잃어버릴까 안달하는 사람은
심리학적으로 말하면
아무리 많이 갖고 있더라도 가난한 사람,
가난해진 사람이다.
자기 자신을 줄 수 있는 사람은
누구든지 부자이다.

– 에리히 프롬, ‘사랑의 기술’에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