일생을 바친 다음에 남는 것

일생을 바친 다음에 남는 것은
우리가 모은 것이 아니라
우리가 남에게 준 것이다.

재미있는 일이야.
악착스레 모은 돈이나 재산은
그 누구의 마음에도 남지 않지만
숨은 적선, 진실한 충고,
따뜻한 격려의 말 같은 것은
언제까지나 남게 되니 말이야.

– 미우라 아야코(빙점 작가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