사람의 뇌는 동시에 두 가지 감정을 가질 수 없다

사람의 뇌는 동시에
두 가지 감정을 가질 수 없다.
곧 사람의 머리에는 오직
한 의자만 놓여 있어서 여기에
절망이 앉아버리면 희망이 함께 앉을 수 없고,
반대로 희망이 먼저 앉아 버리면
절망이 함께할 수 없다는 것이다.

– 차동엽 신부, ‘뿌리 깊은 희망’에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