괜찮아

내가 걷는 길은 험하고 미끄러웠다.
그래서 나는 자꾸만 미끄러져
길바닥에 넘어지곤 했다.

그러나 나는 곧 기운을 차리고
내 자신에게 말했다.

‘괜찮아. 길이 약간 미끄럽긴 해도
낭떠러지 는 아니야.’

– 에이브러햄 링컨