시작과 끝이 한결같아야 한다.

관직에 오른 사람이 태만해지는 것은
업적을 이룬 뒤부터이며,
질병이 심해지는 것은 늘 호전된 직후이고,
화( 禍 : 재난, 근심)는 게으르고
삼가지 않는 데서 생기고,
효심이 옅어지는 것은
아내와 자식이 생기고부터다.
이 네 가지를 잘 살펴 시작과 끝이 한결같아야 한다.

– 한시외전(韓詩外傳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