단 한 가지

누구에게나 같은 양의 에너지가
잠재되어 있기 마련이다.
하지만 사람들은 보통 여러 가지
하찮은 일에 정력을 소비하고 만다.
나는 단 한 가지 일,
즉 그림에만 내 에너지를 소비할 뿐이다.
그림을 위해 다른 모든 것은 희생될 것이며,
거기에는 모든 사람들 그리고 물론
나 자신까지 포함된다.

– 피카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