비어 있어야 쓸모가 있다.

바퀴살 서른 개가 바퀴통 하나에 모이는데,
그 가운데가 비어 있어야
수레로서 쓸모가 있다.
진흙을 이겨 그릇을 만드는데,
그 가운데가 비어 있어야
그릇으로서 쓸모가 있다.
문과 창을 뚫고 집을 세우는데,
그 가운데가 비어 있어야 쓸모가 있다.
그러니 ‘있음’이 유익한 까닭은
‘없음’ 이 작용하기 때문이다.

– 노자 도덕경