버리고 비우는 일

버리고 비우는 일은
결코 소극적인 삶이 아니라
지혜로운 삶의 선택이다.
버리고 비우지 않고는
새것이 들어설 수 없다.
공간이나 여백은
그저 비어 있는 것이 아니라
그 공간과 여백이
본질과 실상을 떠받쳐주고 있다.

– 법정스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