또또 사랑

25년 전 창업했을 때 나에게는
돈, 기술, 상품 등 사업을 성공시킬 것이라곤
아무것도 없었다.
나는 이때 한국인을 똘똘 뭉치게 하는
‘신 끼(신바람)’에 주목했다.
그 이후로 오늘까지 가장 중요한 자산인
직원을 사랑하고, 또 사랑하고, 또또 사랑함으로써
지속적으로 신바람을 불러일으 켰다.
또또 사랑이야말로 웅진의 경영정신이며,
제1성공요인이다.

– 윤석금(웅진 회장)